제목

출협, 제32회 과달라하라국제도서전 내 한국관 설치 운영

작성자 관리자
날짜 2018-11-22
글 공유

200

대한출판문화협회(회장 윤철호)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의 지원을 받아 오는 11월 24일(토)부터 12월 2일(일)까지 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열리는 제32회 2018 과달라하라국제도서전에 한국관을 설치 운영한다.

과달라하라국제도서전은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을 잇는 세계 2위 규모로, 스페인어권 도서전으로는 세계 최대다. 50여 개국 2만여 명 이상의 출판 관계자, 80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과달라하라국제도서전의 올해 주빈국은 포르투갈로,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주제 사라마구(Jose Saramago)와 그의 저작물을 특별 소개한다.

올해 출협과 진흥원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한국관의 규모는 102㎡로, 다락원, 여원미디어, 웅진씽크빅, 창비, 펭귄나라가 한국관 내에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 도서 저작권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민음사, 풀과바람, 한국잡지협회, 현암사, 흐름출판 5개사가 한국관에 도서를 위탁 전시한다. 참가사들은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는 우리의 한국어 및 외국어 교육 도서, 아동도서를 소개하여 중남미 시장 저작권 수출 활성화를 도모한다.

출협은 중남미의 한류 상황과 출판계 현황을 고려하여 현지 독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도서를 엄선한 ‘문화는 파도다: 한국의 물결’이라는 주제의 전시를 준비했다. 한류의 생성과 확산, 한국 사회의 발전을 견인한 IT, K-beauty와 K-food, 취미, 외국어 교육 등의 분야에서 약 50종의 도서를 선정해 출품한다. 지난 3월 볼로냐아동도서전 한국관 기획전인 ‘일상의 아름다움,’ 8월 베이징도서전 기획전인 ‘한국의 맛,’ 10월 프랑크푸르트도서전 기획전인 ‘영원히 여성적인 것이 우리를 이끈다’에 이은 특별 기획 전시로, 출협은 내년에도 각 시장과 독자 특성을 고려한 특별전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윤철호 회장은 “한국은 지난 10여 년 간 아동 도서와 어학 관련 출판물을 중심으로 현지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며 “한국의 책과 문화에 대한 현지인들의 관심 제고로, 부스를 낸 출판사들뿐만 아니라 향후 국내 도서의 저작권 계약 성사에 기여하는 한국관 운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